Ahn Jong-yuen | 안종연
Hwang Young-ja | 황영자
Hong Myung-seop | 홍명섭
Im Hyun-hee | 임현희
Kerri LEE
Kim Ji-seon | 김지선
Lee Kun-yong | 이건용
Lee Lee-nam | 이이남
Lee Seung-Hee | 이승희
LEE, Seung | 승연례
Marco Santaniello
Na Kwang-ho | 나광호
Oh Yi-ryang | 오이량
Park Gye-hoon | 박계훈
Park Seo-bo | 박서보
Park Young-ha | 박영하
Song Hyun-Ju | 송현주
Sonya Kang | 소냐 강
-
Chinese Artist

Park Gye-hoon | 박계훈

나의 작업은 지루함을 동반한다. 지루함은 토요일 오후 창문으로 들어오는 낮고 따뜻한 겨울 햇살 같다. 나의 작업은 무료함을 동반한다. 벽을 바라보다, 천장을 보다, 바닥에 뒹굴다, 무심코 걸리는 한 생각, 그것으로부터 나오는 끄적거림.
내 작업은 부드러운 반복에서 비롯된다. 시간을 갈고 시간을 쪼개고 시간을 깎고 시간을 꿰매고 시간을 오리기를 반복하는 행위에서 비롯된다.
6년 전부터 삼베를 바느질하여 콩나물을 만들어오고 있다. 화장지를 말아 삼베로 싸서 콩나물 머리로 홀치고 삼베를 돌돌 말면서 홀쳐서 뿌리를 만든다. 삼베 천에서 올을 뽑아 홀치므로 바늘땀이 보이지 않는다. 삼베로 콩나물을 만들 때마다 같은 글씨를 반복해서 쓰듯 반복적인 만들기가 되지만 늘 다른 손맛에 작업을 지속하게 된다. 나는 음식의 재료인 콩나물이 전시장에서 진지함을 주는 대상으로 바뀌는 것이 즐겁다. 전시장에서 콩나물은 일상성과 대중성을 뛰어넘는 고귀한 존재로 마치 화두라도 던지듯 고요해 지는 것이다. 사물의 존재 가치를 낯선 상황으로 이동시켜 새롭게 확장시키는 즐거움!
1999년 여름부터 삼베 콩나물 제작과 더불어 나무젓가락을 깎아 콩나물을 만들고 있다. 나무젓가락이라는 하찮은 사물에서 콩나물을 상상한다. 쪼개지지 않은 상단부 1㎝를 콩나물 머리로 깎고 한쪽 다리로 뿌리를 만든다(작품명을 ‘1㎝의 진술’로 명명). 나무젓가락의 상단부 1㎝가 잘라지지 않은 까닭에 콩나물을 깎을 수 있다는 사실이 고맙다. ‘바느질’이 ‘깎는다’는 행위로 이동했을 뿐 삼베 콩나물과 마찬가지로 반복적으로 깎아서 만든다. 착 착 콩나물을 깎다 보면 꺼스러기가 쌓인다. 점점 많이 쌓여지는 꺼스러기는 깎는 동안 내가 느낀 쾌감과 다르지 않다. 콩나물이 100개, 500개, 1000개 늘어날수록 나의 쾌감의 무게도 늘어난다. 그 꺼스러기를 붙여 저울을 만든다. ‘쾌감의 무게’란 얼마?
나무젓가락 콩나물은 교미하는 자전거에 박혀 에로틱하게 변하기도하고 외발 자전거의 의자에 박혀 불안한 권위의 상징이 되기도 한다.
‘1cm의 진술’이후 나의 관심은 종이오리기로 이동한다. 장지에 콩나물 머리를 오리는 것이다. 오려진 콩나물의 머리를 세우면 오려진 부분으로 공간이 생기고 그림자도 생겨난다.
종이콩나물은 여리고 가볍다. 삼베 콩나물, 나무젓가락 콩나물도 무게감이 적지만 종이로 오린 콩나물은 더욱 무게감이 적다. 살짝 머리를 치켜든 콩나물이 언 땅을 뚫고 생명을 밀어 올리는 ‘싹’처럼 여리지만 무언가 품어 안고 있다. 나는 이 종이오리기를 ‘연약한 직립’이라고 명명한다.
종이콩나물을 오리는 것은 선비가 난(蘭)을 치듯 매번 다른 느낌으로 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콩나물 치기‘라고 할까.
‘바느질 한다‘, ’깎는다‘, ’오린다‘… 꼬리를 무는 생각이 콩나물을 끊임없이 ‘증식’시키고 있다. 시간을 갈아 뭉개고 시간을 씹고 시간을 오리고 시간을 깎고 시간을 바느질한다. 나의 행위들은 시간과 연결하여 사물의 진실(본질)에 접근해 보려는 과정으로 ‘시간’이 중요한 ‘재료’이다. 시간을 잘게 씹으면 씹을수록 갈아 뭉개면 뭉갤수록 콩나물이 증식된다.
‘연약한 직립’이후 어떠한 형태로 콩나물이 증식될지 궁금하다. 시간을 잘게 쪼개고 뭉개어 재료로 쓰는 수밖에….

My work is attended with boredom. The boredom is like a low and warm sunshine which comes through the window on a Saturday afternoon. My work is also attended by tedium. I look at the wall and the ceiling, or tumble on the floor… Unconsciously, an idea occurs to me. Then, I scribble it on paper. My work is derivedfrom a soft repetition, that of the activities of grinding, splitting, sewing and cutting time..
Since six years ago, I have been making bean sprouts by sewing hemp cloth by hand. I roll tissue paper, wrap it up in hemp cloth, make the heads of bean sprouts, and then their roots. No needle hole can be seen, since I draw grains out of hemp cloth. Whenever I make bean sprouts with hemp cloth, I would repeat the same activity like repeating the same handwriting. However, I would continue to work, fascinated by the handicraft that would always feel different. I am pleased to see the bean sprouts, ingredient of food, changed into objects which exude an air of solemnity. In the exhibition hall, bean sprouts become quiet, as if they are proposing philosophical problems as noble entities which transcendbanality and popularity. What a joy it is to move the existence worth of something to a foreign environment, and to expand it anew!
Since summer in 1999, I have been making bean sprouts with cut wooden chopsticks, along with hemp cloth. I imagine bean sprouts in petty things like wooden chopsticks. I would cut 1cm of the upper end of the wooden chopsticks to the heads of bean sprouts, and the rest to their roots (I call the work “Remarks of 1cm”). I am grateful for the fact that the uncut 1cm of wooden chopsticks enables me to make bean sprouts. ‘Sewing’ simply changes into ‘cutting’. I repeatedly cut the wooden chopsticks, like hemp cloth. As I make the bean sprouts, I see more and more shavings. The amount of shavings matches the satisfaction I felt during cutting. The more the bean sprouts increase,the more my satisfaction increases. I would also make a scale by putting together the shavings. How much doesthe satisfaction weigh? The bean sprouts made out of wooden chopsticks are inserted into a bicycle, thus evoking an erotic fantasy. They are also inserted into its saddle, thereby symbolizing an uncertain authority.
Since the work of “Remarks of 1cm”, my interest has moved to the paper cutting. I cut paper to bean sprouts heads. If one raises a cut bean sprout head, space and shadow would appear. The paper bean sprouts are weak and light. The bean sprouts made out of hemp cloth and wooden chopsticks are light, but those out of paper are much lighter. The bean sprout which raises its head a little is weak but seems to be cherishing something like a bud which raises life through frozen land. I call this paper cutting ‘Weak Erection’. It seems to me that making paper bean sprouts always brings different feelings, like trimming orchids. Trimming of bean sprouts?
The chain of thinking of ‘sewing’, ‘cutting’… makes bean sprouts grow endlessly. I grind, chew, cut and sew time. My activities are a course for approaching the truth (essence) of things by means of time. Therefore, time is an important material. The more I chew and grind time, the more my bean sprouts grow.
I wonder how my bean sprouts have grownsince “Weak Erection”. I cannot help crushing time for material…..

Tonic / 1997년 / 삼베 바느질 링거병 알루미늄 주물 / 지름 12x23cmx6pcs
Melancholy / 1999~2002년 / 모시 바늘 바느질 / 15x27x180cm
1cm 진술 / 2000~2001년 / 시험관 나무젓가락 / 지름 200x47cmx1000pcs
1cm 진술 / 2000~2001년 / 나무젓가락 / 21x21x27cm
1cm 진술 / 2003년 / 한지 오리기 / 213x150x5cm
1cm 진술 / 2003년 / 비닐 오리기 / 200x150x160cm
1cm 진술 / 2000~2001년 / 나무젓가락 / 18x18x60cm
가시 / 2000년 / 삼베 바느질 / 12x90cm
연약한 직립-탄생 / 2005년 / 조개껍데기 나무젓가락 인체모형 / 33x27x60cm
월하정인 / 2003년 / 자전거 시험관 나무젓가락 / 220x210x210cm
바이오그래피

2002 충북대학교 일반대학원 조소과졸
1989 충북대학교 사범대학 미술교육과졸

주요개인전

2012 White Thoughts, Diana Lowenstein Fine Arts, Miaimi, USA
2011 White-실현된 양심, 유엠갤러리, 서울
2010 물질화된 양심, 스페이스몸 미술관, 청주
2008 불안한 양심, Diana Lowenstein Fine Arts, Miaimi, USA
2007 수상한 네개의 진술, 스페이스몸 미술관, 청주
2005 Weak Standing, Diana Lowenstein Fine Arts, Miaimi, USA
2003 Dream of Vegetarian, 롯데화랑, 대전
2003 Albumin Orchis, 문예진흥원 소갤러리, 서울
2002 Albumin bed, 시민회관, 대전
2001 1cm statement, 사간갤러리, 서울
2000 Ici maintenant, 갤러리신, 청주
1997 uncertain, 박영덕화랑, 서울
1997 uncertain, 월천갤러리, 청주
1996 uncertain, 덕원갤러리, 서울
1996 uncertain, 국립청주박물관, 청주
1993 uncertain, 학천화랑, 청주

주요단체전

2014 4409.72miles 9125days, Diana Lowenstein Fine ts Miaimi, USA
2013 아는 이 힘이다-선전, 우민아트센터, 청주
2012 미술경작, 대전시립미술관, 대전
2011 Arte Fiera bologna, Bologna, ITALY
2010 한국화 판타지-한국화의 감각적 재해석,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10 ‘빛’ 2010, 광주시립미술관, 광주
2009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 거리프로젝트, 청주
2009 가공할 미술, 대전시립미술관 창작센타, 대전
2008 Pulse Miami, Sohoo Studios, Miami
2008 Spill-Over, Diana Lowenstein Fine Arts, Miami
2008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연미산 자연미술공원, 공주
2008 Art Chicaco, Chicago, MERCHANDISE MART, USA
2008 Art Dubai, Dubai, UAE
2007 Lines in space, 경기도미술관, 안산
2007 Rolling paper, 갤러리잔다리, 서울
2006 Art PlamBeach3, PlamBeach, USA
2005 Alchemy of Daily Life, ChristChurch Art Gallry, NewZeland
2004 일상의 연금술,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004 ‘빛’2004, 광주시립미술관/기획, 광주
2004 일상의연금술, 국립현대미술관/기획, 과천
2003 3, 갤러리프리즘, 대전
2003 요리보고 미술보고, 롯데화랑/기획, 대전
2003 art book art’전(국립현대미술관/기획, 과천
2003 ‘아름다움’전, 성곡미술관/기획, 서울
2003 ‘달맞이’전, 뜸/기획, 대전
2003 ‘미디어’로부터, 스페이스몸/기획, 청주
2003 넘치는 생명력, 삶의물길- 바깥미술/기획, 대성리, 경기도
2002 ‘共存’하는삶,’共鳴‘하는예술- 바깥미술/기획, 대성리, 경기도
2002 MENWOMEN6+6展, 무심갤러리/기획, 청주
2002 식물성의사유, 갤러리라메르/기획, 서울
2002 전환의 봄, 대전시립미술관/기획, 대전
2002 기념품전, 롯데화랑/기획, 대전
2002 co.de Ⅳ, 갤러리신/기획, 청주
2002 PACAA展-space with thinking, 갤러리신, 청주

주요수상

2011 구글아트프로젝트II 선정, 사립미술관협회, 서울
2004 올해의 좋은 작가 미술상, 청주, 서울
1999 국제화 지원사업 신진작가 공모전 우수작가 선정, 문화관광부/화랑협회, 서울
1997 박영덕화랑 신인작가 공모 수상, 박영덕화랑, 서울
1996 충북청년미술상, Aspect주관, 청주
1994 동아미술제 조각부 동아미술상, 동아일보/국립현대미술관, 서울
1992 중앙미술대전 입체부문 우수상, 중앙일보/호암갤러리, 서울
1988 청년미술대상전 조각부 우수상, 청년미술관/미술회관, 서울

Biography

[Education]
2002 M.F.A in sculpture, Choongbuk National University, KOREA
1989 Graduated form art Education of Choongbuk National University, KOREA

Solo Exhibitions

2012 “White Thoughts”, Diana Lowenstein Fine Arts, Miaimi, USA
2011 ” White- Materializing of Conscience”, UM Gallery, Seoul, KOREA
2010 “Consciousness of conscience”, Space Mom Museum, Cheongju, KOREA
2008 “Consciousness of conscience”, Diana Lowenstein Fine Arts, Miaimi, USA
2007 “convenint statement”, Space Mom Museum, Cheongju, KOREA
2005 “Week Standing”, Diana Lowenstein Fine Arts, Miaimi, USA
2003 Dream of Vegetarian, Lotte Art Gallery, Daejeon, KOREA
2003 Albumin Orchis, Marronnier Art Center, Seoul, KOREA
2002 Albumin bed, Daejeon City Museuem, Daejeon, KOREA
2001 1cm statement, Sagan Gallery, Seoul, KOREA
2000 Ici maintenant, Gallery shin, Cheongju, KOREA
1997 Uncertain, Galerie Bhak, Seoul, KOREA
1997 Uncertain, Wolchon Gallery, Cheongju, KOREA
1996 Uncertain, Dukwon Gallery, Seoul, KOREA
1996 Uncertain, Cheongju National Museum, Cheongju, KOREA
1993 Uncertain, Hakchon Gallery, Cheongju, KOREA